Firefox3 beta1 출시!

Firefox3 의 베타 버전이 출시되었다고 합니다.

일반 사용자 입장에서도 변한게 많겠지만 아무래도 개발자 입장에서 바뀐 점을 먼저 보게 되는군요 ^^

이런저런 변경된 점이 보이지만…  cross-site XMLHTTPRequest를 지원한다는 점이 무척 고무적입니다. Ajax를 주로 다루는 입장에서 이만큼 절실했던게 또 있을까 싶군요. cross-domain 을 해결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삽질을 해야했던지… T^T 이건아닌데…하면서 어쩔 수 없이 찝찝한 방법을 사용하기도 했었고요.

그 외에도 getElementsByClassName 이것도  필요했었고요. 아무래도 native로 지원한다면 성능 면에서 비약적인 발전이 있지 않을까 하고 기대해봅니다. getElementsByTagName 과 정규식으로 구현한 getElementsByClassName 은 너무 느려요. DOM 자체가 무척 느리긴 하지만요.

그리고 DOM에 있어서 IE에서 지원해주는 기능을 꽤 가져온 것이 눈에 띕니다. 호환성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확장을 위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느 면으로든 필요했던 사람들에게는 괜찮은 기능이 아닐까 합니다. 특히 oncopy 등의 이벤트를 최근에 사용할 일이 있었는데 Firefox 에서는 지원해주지 않아서 강제로 구현했어야 했거든요. IE와 비슷하게 지원하는 기능이 많아졌으니 FF/IE를 나눠서 코드를 진행하기 보다는 메소드를 지원하는지 안하는지를 체크하는 방식으로 코드를 작성하는 방법이 훨씬 좋을 것 같습니다.

역시 저의 밥벌이 근간(?)인 JavaScript 면에서는 설명은 한 줄인데, 사실 이게 적잖은 변화인 것 같습니다. 그 한 줄이 “JavaScript 1.8 지원”이니까요. 가장 특이한 점이라면 독특한 표현의 lambda 함수를 작성할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외엔 제네레이터가 있다는 것 정도? 하지만 IE에 발목을 잡혀서… 이런 것들을 써볼 수 있는 날은 언제나 될까요.
그 외에는 canvas, SVG 등에 대폭 향상이 있네요. 이젠 정말 게임 플랫폼으로 자리잡게 되는 건 아닌가…하는 조심스런 추측을 해봅니다. ^^

새로운 플랫폼이 나와 다시 배워야 할 것도 할 수 있는 것도 많아지니 괜히 설레는군요. 🙂

  1. 파폭은 쓰기만 하고 딱히 개발적인 관점에서 본 적은 없었는데(웹 개발 업무가 아니기도 하다보니) 관련 글을 보니 HTML 렌더링 자체를 OpenGL 하드웨어 가속하에 처리한다고 되어 있네요. 흐음, 멋진 생각인 듯~ ^^

  2. 근데 저 새로운 기능들은 하위 버전 호환을 위해서 서비스에서는 실제로 적용하기가 어렵지 않을까요?
    FF 2.0 과 1.5 를 모두 강제 업데이트 하지 않는한은..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