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kit, 웹폰트 지원하기로!!

Webkit은 Safari 웹 브라우저의 오픈소스 프로젝트이다. 그런데, 이 Webkit 브라우저에서 MS Internet Explorer에서나 가능하던 @font-face CSS문법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Safari Blog에서 밝히고 있다.
관련기사 : Downloadable Fonts

혹시 iframe의 designMode 처럼 표준안에 없지만 호환을 위해 구현하기로 했는가 하고 살펴봤는데 @font-face 가 CSS3CSS2 스펙에 포함되어 있었다(링크링크). 오호라…

이는 곧 웹 브라우저들이 CSS3CSS2 스펙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기 시작한다면, 웹폰트가 더 이상 비표준이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고, 서비스 제공자가 자신이 원하는 모양대로 보여주기가 더 수월해졌다는 말도 되며, 웹 디자이너들이 이제는 자신이 원하는 분위기의 웹폰트를 찾는 것도 꽤 중요한 작업이 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하게된다. 앞으로의 변화가 기대된다.
웹이라는 환경이 변화하는게 자꾸 즐겁다(JavaScript 버전도 좀 빨리 판올림됐으면… T^T)

  1. 하지만 eot 파일은 MS Internet Explorer 에서만 사용하는 포멧이므로 역시나 호환성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코멘트들을 읽어보니 사파리에서는 트루타입만을 지원한다는 거 같네요.

    단지 1~2k 짜리 html 페이지를 읽기 위해 10메가짜리 폰트를 다운로드해야하는 상황도 생각해볼 수 잇겠네요 -_-; 아 왠지 반갑지가 않아요 -_ㅜ

    1. CSS3 스펙을 보니 size를 전부 지원 혹은 absolute로만 지정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마도 특정 사이즈에만 적합한 TTF 파일이라거나 혹은 다른 방법이 나오지 않을까..하고 기대해봅니다.

  2. 무분별한 웹폰트 사용으로 자칫 웹이 지저분해질수도 있겠네요. 지금도 네이버 일부 카페등에서 사용하는 웹폰트들은 가독성까지도 떨어뜨리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표준 지원이라는 점에서는 반가운 소식이네요.

    1. 항상 적정선을 넘는 사람들은 있으니까요. ^^;;
      플래시도 과하면 지저분하고 리소스도 많이 먹게 되지만, 잘쓰면 웹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아주 좋은 기술이잖아요. ^^ 긍정적인 면을 봐야죠. 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