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fy: 스타벅스 와이파이 자동 접속 애플리케이션

소중한 시간을 아껴주는 게으른 개발자의 작업

리모트 워킹으로 4년 넘게 일하는 입장에서 가장 선호하는 커피 브랜드가 있다면 단연 스타벅스입니다. 경험상 무선 네트워크 품질이 여느 다른 브랜드에 비해 월등히 좋기 때문입니다. 다만, 접속할 때마다 몇 가지 정보를 입력해야 하는데 기껏해야 10초 남짓한 시간이지만 반복되서 은근 귀찮습니다. ‘3번 이상 반복되면 자동화해야 할 때’라는 생각으로 사는 게으른 개발자로서는 눈에 거슬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다가 스타벅스 와이파이 자동완성이라는 플러그인을 보게됐습니다. 그걸 그냥 쓸까하다가 Swift로 맥 애플리케이션 만드는 공부도 해볼겸 맥용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들어봤습니다. 원래 데스크톱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하던 사람도 아니고 Swift는 작년 9월 경에 거의 처음 제대로 접해보고 그 이후엔 또 사용하지 않았던 거라 꽤 엉성하긴 하겠지만 어쨌든 잘 동작합니다.

Icon designed by my wife

사용 방법은 간단합니다.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후 터미널에서 다음 명령어를 실행하여 스타벅스 와이파이에 접속하면 나타나는 정보 입력창을 비활성화합니다.

sudo defaults write /Library/Preferences/SystemConfiguration/com.apple.captive.control Active -boolean false

그리고 리부팅하여 이 설정을 적용한 다음 Coffeefy를 실행합니다. 메뉴바에서 커피잔 위에 와이파이가 떠있는 아이콘을 클릭한 후 Preferences를 클릭하여 접속 정보를 저장해줍니다. 이제 스타벅스에 가서 와이파이에 접속하기를 기다리면 됩니다. 정상적으로 동작했다면 잘 접속되었다는 메시지를 볼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최신 버전은 GitHub에서 받을 수 있습니다.

    1. 우선 좋게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음, 초심자를 위한 조언은… 조언이라기 보다는 그냥 제가 한 가지 배운 게 있다면, “언제든 프로그래밍의 즐거움을 잃지 않는게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프로그래밍은 지속적인 학습이 다른 어느 것보다 필요한 분야라 그냥 생계 수단으로써 대하는 분들에게는 아무래도 더 괴로울 것입니다. 프로그래밍을 즐기세요. :)

    1. 맥의 본인 계정에 로그인할 때 입력하는 패스워드를 입력하시면 됩니다. 명령어 중 sudo는 최고 관리자 권한으로 뒤에 나오는 명령어를 수행하라는 뜻입니다.

    1. 원인은 웹 폰트때문입니다. 제가 확인했을 때는 잘 됐었는데 다시 확인해보겠습니다. 혹시 그 전에 불편하시다면 “나눔명조” 글꼴을 설치해보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