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한 시간낭비했다.

알고 있으면서도 왜 또 그랬을까?

그냥 무시하는 게 좋은건데…

내버려둬도 그렇게 살다가 언젠가는 깨달을텐데, 왜 나는 그런걸 못참는 걸까?

아.. 인격수양, 인격수양.
아직도 한참 멀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