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큰 회사를 가야한다.

얼마전 프로그램 개발건으로 모그룹 계열사 공장에 갔었다.

일은 규모가 작은 뭐… 쉽게 말해 알바수준의 일이었지만, 금액은 한달월급수준이다. 앗싸~

근데, 나올때 차비하라면서 만원짜리를 쥐어주던데, 면접도 아니고 알바때문에 상담하러 온 사람한테도 돈을 주는 걸 보고 나름대로 감격먹었다. (솔직히 그런거 처음 받아봤다. ㅠ.ㅠ)

회의실, 휴게실도 다 따로 있고…
공장 규모는 물론 사원식당도 어마어마하고…

몇달간 일했던 모공사는 지사라 그런지 규모가 작아서 별다른 감흥이 없었는데, 여기는 규모가 커서 그런지 마음에 들었다.

꼭 큰 회사 가야겠다.
  1. 로디 // 홈페이지 가보려고 했더니… 중국어가 나오네요. -_-;;
    그거도 아주 깔끔한 페이지에… “페이지를 찾을 수 없다”라고…(하는 것 같았음)

    근데 지금 가보니까 또 되네요?

  2. 제가 독특한 취향인지는 모르겠지만,
    전 큰 회사, 조직은 별루…
    뭐 큰 회사 갈 일도 없네요… 오라는 데도 없구… ㅋㅋㅋㅋ

  3. 그것도 그거지만…. 제 신분이 아직 학생이거든요.
    친구들은 이미 다 졸업하고 직장다니거나 대학원생인데…ㅠ.ㅠ
    이것도 준비하고 저것도 준비하고 하는거죠. 오늘 삼성에 다니는 선배들이 와서 리쿠르팅하는데 얘기들어보니까 영어공부해야겠더군요.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