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발악한다…

IE 7.0 출시되면 자기네 서비스가 사용불가능하게 되니까 MS를 상대로 고소도 하고 난리다.

그러면서 네티즌들을 호도하는 말이 “한글주소”랜다. 헛소리!
키워드 서비스지 그게 어째서 한글주소가 되나? 앙? 한술 더 떠서 자국어 인터넷 주소네, 한글이 어쩌고 하면서 어설픈 애국심에 호소하고 있다. 넷피아에 대한 불만가득한 의견이 여기저기서 나올때 정신안차리고 법적인 책임 운운하며 자기들 스스로 눈과 귀를 막더니 결국 땅속으로 파고 들어가는 꼴이다.

고소의 근거가 뭔가? 애초에 주소창으로 쓰라고 있는 주소창을 MS가 거기서 “검색이 가능”하게 했다. 그 검색이란게 “자기네들것만” 가능하게 했다가 이제사 다른 검색엔진도 지원하는 방향으로 가는 건데 왜 넷피아가 난리인가? 오페라, Firefox 를 봐도 검색엔진 선택은 이제 기본이다 시피 되었다. 그걸 IE가 겨우 이제서야 제공하겠다는데 왜 난리인가? 오히려 msn으로 가야했을 트래픽을 무단으로 낚아챈 넷피아가 MS에 고소당해야 하지 않는가?

MS의 끼워팔기 전략은 싫지만, 그걸 나무랄 수 있는 대상이 넷피아는 아니다. MS덕에 먹고 살던 기업이 이젠 MS의 발등을 찍어보겠다니 안쓰럽다. 분명 넷피아의 문제점을 지적할 때 많은 사람들이 그런 브라우저에 대한 의존성을 설파했것만 눈감고 귀막을 때부터 알아봤다.

어떻게 되나 지켜보기는 하겠지만 결과가 너무 뻔하다. 조만간 넷피아가 사라지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비합리적인 한글 키워드가 사라지겠군.

  1. 아무리 글로벌 시대라 하더라도 각 지역의 특성은 사라지지 않습니다. 자국어인터넷주소라는 것이 회사 차원에서 사용하는 브랜드입니다. 회사 브랜드를 보통명사와 혼동하여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MS는 여전히 독과점 등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입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비슷한 문제로 제소되어 있으니까 말이죠.

    1. 넷피아를 옹호하는 거라면, 인터넷상에 떠도는 수많은 글들을 한번만 정독하고 오시기를 바랍니다. 넷피아의 방식은 “자국어인터넷주소”가 아닙니다.

      MS 문제는… 훗… DNS 변경해서 MS의 서버로 가던걸 가로채던걸로 먹고살던 기업이 이제 자기들의 “가로채기”가 안되니까 말 그대로 발악하는거거든요? MS로부터 고소당했어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에 되려 고소라뇨? 허허…

      http://blog.empas.com/suchislife/read.html?a=19634847
      잘 읽어보면 의문점이 생깁니다. 주소창을 검색화하지 않고 올바른 주소만 DNS로 보내고 그렇지않은 주소는 무조건 무시하도록 IE 가 만들어졌다면 과연 그 키워드 서비스라는 것이 존재할 수 있었을까요?

      유럽의 “비슷한 문제”가 IE7의 검색창에 관한 문제라면 아무리 찾아도 관련 자료를 못찾겠네요. :)

  2. 전 넷피아 그런거싫어서 kr.yahoo.com , daum.net , naver.com 이런식으로 직접 주소 쳐서 들어간다죠 -_- 주소모르는곳은 즐겨찾기나 위 검색엔진로들어간다음 검색해서 들어갑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