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정상흔 기자]성우 장정진씨가 11일 오후 6시23분 입원 중인 이대 목동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51세.

장씨의 주치의인 김용재 신경외과 교수는 이날 “고인이 며칠 뇌사상태에 계시다가 편안히 가셨다”며 “의사로서 어떤 말을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지만 매우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고인은 지난 9월 13일 KBS 2TV 추석특집 ‘일요일은 101%’의 ‘골목의 제왕’ 편을 찍는 도중 떡을 먹는 게임을 하다가 기도가 막혀 ‘저산소성 뇌경색’으로 중태에 빠졌다. 이후 고인은 의식불명 상태로 산소호흡기에 의존해 목숨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이달 초 사실상 뇌사 판정을 받았다.

빈소는 이대 목동병원 영안실에 마련됐으며 영결식은 15일 오전 9시 여의도 KBS본관 앞에서 KBS 성우극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장지는 충남 천안시 공원묘지.

고인은 1977년 KBS 성우 15기로 데뷔, 성우협회 회장을 지내며 2003년 KBS 연예대상 ‘최우수성우상’을 받는 등 ‘스타 성우’로서 돋보적인 활동을 벌여왔다. 출연작은 SBS ‘인기가요’, ‘호기심 천국’, MBC ‘일요일 일요일밤에’, 만화영화 ‘달려라 하니'(홍두깨 선생님 목소리 역) 등.


아… 좋아하는 목소리의 성우였는데…. 너무 어이없이 저 세상으로 가셨네요.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