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글을 보고…

관심을 가져줄까 말까 하다가… 답글칸에 몇번이나 글을 썼다가 지웠다가 하다가…
그냥 무시하기로 했다. 뭘 알고나 말하던지… -_-;;

평소같으면 그냥 가볍게 넘어갔을 일이지만 하필이면 내 자식 같은 스마트에디터에 대한 글이라 발끈할 뻔 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