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메인의 선거광고 중…

1번 후보의 광고였는데 열심히 2번 후보를 까는 광고였다. 자기를 홍보하는게 아니라 경쟁 후보를 열심히 까는 그 광고를 보면서(내가 제일 싫은게 2번 후보임에도), 그런 짓을 하면 자신이 더 돋보일 줄 아는 그 의식수준이 의심스러워졌다.

그런 식의 선전은 자신도 진흙탕으로 뛰어들게 한다는 것을 모르나보다. 그게 사실 여태까지의 대선 후보들을 보면서 느낀 점이기도 하지만 말이다. 일부러 관심을 안가지기도 했지만, 당최 이 사람들의 공약이 무언지 도통 모르겠다. 누가 어째서 안좋은지는 지겹게 들었지만… 아, 공약 아는 거 하나 있긴 하다. 대운하라고 -_-;

남을 내리지 않고도 자신을 올릴 수 있는 방법이 있을텐데, 어째서 항상 선거철만 되면 해마다 조금의 발전도 없이 똑같은 똥물이 되는지 모르겠다. 그래도 그나마 괜찮은 파리를 골라야 될텐데, 눈에 띄는 파리가 없어 고민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