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워 이야기

미국에서 디 워 개봉하고 난 이후에도 말이 많다. TV에서 봤더니 "(내가 보기엔 없었던)멜로와 액션이 있는 영화였다"라는 식의 호평도 있었던 반면에 온라인에서는 연신 안좋은 소식들을 전하느라 바쁘다. 디 워가 꼭 블로그 워 같이 느껴진다. 개봉전에 1차, 개봉후 진중권씨덕에 2차, 그리고 지금은 3차 블로그 전쟁중인 듯 하다.

일단 애국심 어쩌고 하는 사람들은 솔직히 이해가 안되는 말이다. 내 보기에 가장 정확한 평은 디워가 "애들 영화"라는 평이 차라리 가깝다. 그래서 방학도 맞았고 꾸엑~ 거리는 이무기를 좋아하는 애들이 부모님과 함께(애들 가면 어른도 간다) 봤다는 게 더 맞을 것 같다. 애들이 애국심때문에 봤을리는 만무하고 어른들이 애들더러 "이게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영화란다" 하면서 애국심 때문에 보여줬을리 만무하다. 나는 개봉하는 날 봤지만 솔직히 재밌어보여서 봤다. 몇년전부터 기다리다 지치긴 했지만 그만큼 완성도도 더 나아졌겠지 하는 기대감에 봤었다. 뭐... 스토리쪽은 마음을 상당히 열심히 비우고 갔음에도 당황스럽긴 했지만 말이다.

영화를 보고 좋을 수도 나쁠 수도 있다. 그런데 왜 남의 취향까지 평가하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예고편에 낚인 영화 많지 않나? 나한텐 디 워도 그 중의 일부에 가까울 뿐, 애국심 그런거 모른다. 근데 왜 당신이 무슨 권리로 내 취향을 "단지 애국심 때문에 영화를 보는 무뇌아" 정도로 평가하는가? 그리고 싫어하는 것 까지는 그러려니 하겠는데, 어떻게든 못 까서 안달이다. 굳이 말 안해도 스토리가 잘 짜여져있지 않은 것은 알겠는데, 그렇다고 해도 당신한테 "쓰레기"라는 소리를 들어야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 그 쓰레기도 누군가에게는 꿈이었고 희망이었단 말이다. 당신이 한번이라도 그런 열정을 가져봤다면 그 무엇이 되었더라도 노력한 사람에게 돌을 던지진 않을 것이다. 최소한 그 편에선 디빠가 디까보다는 더 긍정적인 것 같다.
솔직히 디 워가 잘된 영화라고 말할 생각은 없다. 더군다나 나는 스토리를 중요시해서 영화를 보는 사람이라 헐리웃 영화 중에도 내 취향을 만족시키는 영화는 별로 없었으니까 디 워 정도의 스토리가 내 성에 찰리 만무하다. 실상 부족해도 한참 부족하다.

어떤 영화가 당신에게는 잘 되지 않은 영화일 수도 있고, 마음에 안들 수도 있다. 하지만 최소한 누군가의 취향을 매도한다거나 "쓰레기"라는 말은 삼가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어느 성향을 지닌 분이건 간에 무개념 댓글과 댓글 러시는 좀 자제했으면 한다. "넌 그렇구나" 하면 될 일을 왜 못잡아 먹어서 안달인지... -_-;; 땅덩어리 좁은 나라에서 안 그래도 남북으로 갈라져있는데, 동서로도 나누질 않나 이젠 영화 하나에도 이렇듯 나누어지니 참... 왠지 모르게 씁쓸하다.

솔직히 디워를 싫어한다고 해도 미국에서 혹평받거나 실패하면 기분이 안 좋을 것 같은데 "거봐라, 내 말이 맞지" 라면서 실패하라고 비는 꼴도 참 씁쓸하기 짝이 없다. 집에서 아무리 미운 자식이라도 밖에 나가서 맞고 오면 화가 나는 법인데 말이다. 디워가 싫다고 그 뒤에 있는 가능성까지 싫어하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1. "D- war" pees on me !!!...

    디워는 그냥 영화, 상업영화일 뿐이다. 이렇게 이야기하면서 네티즌들은 디워에 대해 냉혹한 비판을 내린 영화평론가들한테 거진 저주 아닌 비난들을 쏟아 내고 있다. 상업영화라서 이런저...

댓글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