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ndo Framework 배포에 대한 생각

Jindo는 NHN에서 작성한 JavaScript Framework 이다. 네이버 블로그 시즌2 에 사용된 Jindo는 1.x 였지만 현재 컨셉과 설계를 개선한 2.x 가 한창 작업중이다. 아마도 공개적으로 배포를 하게 될 것도 같은데, 그렇다면 어떤 식으로 배포를 해야하나…에 대해서도 고민을 하는 중이다.

그러다 오늘 제로보드를 만드신 제로님이 쓰신 글을 봤는데 제로보드의 매뉴얼을 스프링노트에서 작성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생각해보니 그것도 괜찮을 것 같은 방향이다. Confluence를 사용하는 게 어떨까 싶었는데, 스프링노트가 세밀한 설정에는 좀 약하지만 아무래도 기존 위키보다는 확실히 편한 것은 사실이니까. 그렇다면 오픈 아이디 인증을 받아야 할텐데 그것을 팀 공용으로 쓰는 메일로 인증받으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 팀 공용으로 쓰는 메일은 GMail 로 하고 말이다. GMail 을 사용하면 일단 용량이 많고(요즘은 국내에서도 많이 지원해주지만), 개인 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으니까 내가 만들어서 다 같이 써도 꺼림칙한 기분이 안들 수 있다. 반면에 네이버를 비롯한 국내 서비스들은 어찌해도 개인 정보를 입력해야하니까 그것도 불편하다. 게다가 GMail 은 상당히 많은 써드파티들이 존재해서 훨씬 유용하게 이용할 수도 있다.

여기까지 생각이 미치자 내친 김에 팀 블로그는 워드프레스텍스트큐브 등의 설치형 블로그를 이용하는 게 낫겠다 싶었다. 네이버 블로그나 티스토리는 일단 자유도 면에서 설치형보다 훨씬 약해서 여러가지 목적으로 특수한 기능이 필요한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으니 일단 제외다. 아마 팀 공용으로 네이버 블로그를 사용할 생각이었으면 네이버 메일도 고려 대상에 포함되었겠지… 예전에 텍스트큐브가 태터툴즈이던 시절에는 플러그인을 만드는데 제약이 좀 많았는데 만약 워드프레스만큼 자유롭다면 오히려 텍스트큐브를 사용하는 편이 더 낫지 않을까 싶다.

티켓은 버그질라로 관리하고 외부에서도 참여할 수 있게 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 버그질라를 이용하면 데스크질라라는 꽤 괜찮은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고, 상용 프로그램이지만 혹여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사용한다면 무료사용도 가능한 것 같다.
어떻게 보면 자기네 서비스 놔두고 외부 서비스/어플을 이용한다고 이상하게 볼만도 하지만, 처음부터 다 만들 것이 아니라면 필요할 때 적절한 소프트웨어를 가져다 쓰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이런 게 웹 2.0 이 아닐까?

덧// 정말 내친 김에 팀 행사도 구글 캘린더에 적어두고 내 캘린더에다 공유해도 좋을 것 같다. 생각해보니, 구글 캘린더 일정을 알려주는 FF 확장기능을 예전에 본 것도 같다.

  1. 행복한 신혼 여행 되고 계시지요?^^

    스마트 에디터를 사용하다가 소스가 보고 싶어
    열어보고 있습니다
    문서화를 위한 것으로 보이는 어노테이션이 보이는데
    어떤 방법으로 문서화 시키시는지 궁금합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내용 애플리케이션이라
    문서화에 대한 요구가 많네요

  2. 오픈된 환경에 프로젝트 관련 내용을 기입할 때
    보안을 고려하지 않을수 없을 것 같습니다

    보안관련 노하우에 대해서도 지식 공유 부탁드려도 될른지요?^^
    신혼여행 잘 다녀오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