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들이 자주 틀리는 맞춤법

이 글에서 말하는 맞춤법은 띄어쓰기 같은 조금은 까탈스러운 영역이 아닌, 단어에 대한 것이다.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보면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쉬운 맞춤법을 상당히 높은 빈도로 틀리고 있음을 알게된다. 지적할까 하다가도 일일이 지적해주기도 귀찮고, 혹여 민감한 사안을 다루는 글의 경우 시비거는 걸로 비춰질까 지나쳐버렸다. 그래도 언젠가 한번은 정리해야지… 마음을 먹고 있었는데, 생각난 김에 정리해본다.

1. 구지(x), 굳이(o)
사실 이 단어 때문에 이 글을 쓰게 됐다. 다른 것과는 달리 표기가 많이 달라 헷갈릴 이유가 없을 것 같았는데, 의외로 많이 틀리는 단어였다. 발음이 “구지”로 나기는 하지만 엄연히 “굳이”는 “굳다”라는 움직씨(=동사)에서 파생된 어찌씨(=부사)이다. 보통 마음가짐을 표현할 때는 “굳다”와 같은 원형보다는 “굳히다” 와 같은 하임움직씨(=사동사)의 형태로 쓰이거나 “굳은”과 같은 그림씨(=형용사)의 형태로 많이 쓰인다.

2. 당췌(x), 당최(o)
아마 나도 틀리게 쓰고 있던 단어인 것 같다. “당초”+”-에”가 줄여진 말로써, “도무지”, “영”의 뜻을 나타내는 말이라고 한다. “당췌”라는 말은 없다.
예문) 무슨 말인지 당최 모르겠다.

3. 우끼는(x), 웃기는(o)
이것은 왜 틀리는지 이해하기 힘든 단어. 웃기다에서 파생된 것이니 당연히 웃기는 인데 어째서 우끼는 이라고 소리나는대로 쓰는 웃기는 표기법을 쓰는걸까…

4. 낫다, 낳다, 낮다
발음이 전부 비슷비슷해서인지 너무도 자주 틀린 표기가 눈에 띄는 어휘다. “낫다”는 어떤 대상과 비교했을 때 좀 더 우월하다는 의미이며 혹은 어떤 좋지 않은 상태(이를테면 병 같은)에서 원래의 상태로 회복되는 것을 의미한다. 이걸 출산이나 인과에 쓰이는 “낳다”와 혼동해서 쓰는 경우가 꽤 많은데 그렇게 되면 코미디가 된다. 예전에 동방신기의 한 멤버인 믹키유천이 아팠을 때, “유천 오빠, 어서 낳으세요” 라는 글이 주루룩 달렸다고 한다. 그런데 생각해봐라. 남자의 몸으로 대체 뭘 “낳으라”는거냐 -_-;; 유천이 임신한 것도 아닌데…
“낮다”는 높이에 대해 “높다”의 반대의미로 사용한다.
“낫다”의 활용형은 “나은, 나아, 나으니, 나을까요, 나으세요” 등과 같이 시옷을 빼고 사용한다.
“낳다”는 “낳은, 낳아, 낳으니, 낳으세요” 등과 같이 사용하며, “낮다”도 마찬가지로 “낮-“과 같은 형태이다.

5. 높히다(x), 높이다(o)
“높이다”의 원형은 “높다”로 대상의 고도(高度)를 높게 하는데에도 쓰이지만, (주로 인격이 있는 대상에게) 존경하는 마음으로 받들거나 혹은 그러한 태도를 일컫는다.

6. 너비, 넓이
너비는 평면이나 넓은 물체의 가로 지른 거리를 말하며, 넓이는 어떤 평면의 가로 길이와 세로 길이를 곱한 값을 의미한다. 발음이 비슷하다보니 종종 혼동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