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Story를 아시나요?

NHN에는 기업 홍보 블로그인 NHN Story가 있습니다.

사실, 모양은 블로그가 맞긴 한데, 블로그로 봐야하나 싶기는 합니다. 블로그로 보기에는 분명 무언가 조금 부족해보이거든요. ^^;; 때때로는 직원들도 잘 모르는(저만 모르는 건지도…) NHN의 역사에 대해서 올라오기도 하고 새로운 서비스에 대해서 올라오기도 합니다. 아직은 포스트가 적은 편이지만, 조금씩 늘어가겠죠.

NHN Story를 이 새벽에 다시금 보게 된 것은 구글 한국 블로그의 문제점이라는 글을 읽고서입니다. 그런데, 구글 한국 블로그나 NHN Story나 별반 차이가 없어보인다는 점이 저를 좀 실망시키네요. 사실 NHN Story를 보기전에 구글 한국 블로그에 몇번 들러봤었지만 “왜 이렇게 만든거야”라고 생각했었는데, 링크한 스플의 글을 보니 저와 같은 생각을 한 사람이 많았나봅니다. 그런데, NHN Story도 별반 다를게 없어서 좀 아쉽네요.

트랙백은 놔두고서라도 덧글 기능이라도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넷에서 일방적인 소통은 더이상 의미가 없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할테니까요.

덧. 사실 NHN Story는 저와 같은 팀인 Taraus님이 만드신겁니다. 저보다 동생이라서 편하게 지내는데, 제가 이런글을 쓰면 걔가 작업해야할지도… ㅎㅎ (미안미안 ^^)

  1. 음. 검색 블로그를 보면 알겠지만(http://blog.naver.com/naver_search/), 덧글이나 트랙백을 보면..
    관리가 꽤나 어려울때가 발생되는 거 같아..담당 인력이 1명이 아닌이상.-_-;
    그렇다고 무조건 덧글에 반응을 안하는 것도 그렇고..
    그러니 우선은 그런 것에 대한 대책이 확립 되지 않는한 열지 못하는 거 아닐가 싶네.^_^

  2. 고니님 네이버 직원이세요?
    NHN스토리 그거 네이버 광고같던데
    자기 얘기도 아닌 편집자가 편집한듯한..

  3. 홍보긴 해도 글쓴이들의 목소리(직원들)를 그대로 전해요.
    편집 데스크가 있는게 아니고… 알리고 싶은 내용을 요청해서 가감없이 내보냅니다.

Leave a Reply